프로그램 정보

기획의도

K뷰티 대표 스타 한채영이 K뷰티의 글로벌 확산과 부흥을 위해 한중 뷰티의 신들과 함께 뷰티 사업에 뛰어들었다!

강남신세계 면세점에 글로벌 뷰티숍 <한채영 부티크>를 오픈하고, 뷰티계의 신흥강자 홍현희가 사기 수준의 메이크업과 생활 뷰티상식, 화려한 입담으로 차세대 王홍을 꿈꾸며 판매사원으로 합류한다.

여기에 특별 초빙한 한국화장품 판매의 신! 중국 인기 크리에이터(왕홍) ‘리웬웬’과 ‘고우나’ 그리고 ‘장역문’이 중국의 온라인 판매까지 책임진다!

출연진

  • 한채영 대표
    전문가적 뷰티지식은 기본! 화려한 외모와 몸매까지 겸비한 대한민국 최고의 뷰티 트렌드 세터! 리얼한 화장품 리뷰, 냉철한 분석, 유창한 외국어 실력까지 겸비한 그녀가 한중 뷰티신들과 <한채영 부티크>를 시작한다! 뷰티는 잘 알지만 장사는 처음인 그녀! 과연 판매실적도 아름다울까?
  • 홍현희 리얼뷰티 전문가
    사기 수준의 메이크업과 깨알같은 뷰티상식으로 지나가던 사람의 발걸음도 멈추게 하는 장사 치트키! 고객이 직접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직접 시연은 물론 솔직한 돌직구 리뷰도 서슴지 않는 사이다 뷰티 전문가! 세대와 국경을 초월하는 화려한 입담까지 겸비한 신흥 리얼뷰티 강자인 그녀가 과연 글로벌 고객들의 마음도 사로잡을 수 있을까?
  • 고우나 판매 전문가
    중국 온라인 화장품 판매 전문가! 최고의 판매여왕 & 리뷰의 신!
    뷰티를 위해 태어난 그녀가 'K뷰티' 판매를 위해 부티크에 떴다!
    하지만 마음과는 달리 오프라인 판매는 처음이라 어색 & 긴장되는데..
    과연 온라인 판매여왕의 명성을 오프라인에서도 이어갈 수 있을까?
  • 리웬웬 판매 전문가
    중국 온라인 화장품 판매 업계의 검증된 실력자! 단숨에 구매욕구를 일으키는 판매의 신!
    이제는 'K뷰티'의 메카에서 그녀의 실력을 선보이기 위해 부티크에 떴다!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아 어느새 구매를 하게 만드는 그녀의 판매 실력!
    과연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통할 수 있을까?
  • 장역문 홍보 전문가
    훈훈한 비주얼과 풍부한 뷰티지식으로 무장한 뷰티계의 엄친아!
    한중 언어 능력까지 완벽 패치한 온라인 홍보 전문가 장역문!
    국경은 물론 남녀노소를 아우르는 소통능력이 <한채영 부티크>에서도 빛날 수 있을까?

제작진

책임 프로듀서 고현
PD 김지은 임선택
김보경 김지은
김미나
연출 김찬
작가 이현숙 이영서
권정진 김예지
제작협찬 작가공작소
프로젝트 기획 KBS미디어 박수형, 정희정, 유지혁

관련 동영상

추천 영상

최근시청

동영상 목록 기록 지우기

최근 시청한 동영상이 없습니다.

<연애의 참견2> 재연 드라마 촬영 현장을 가다!

등록일 2018.09.10

인내와 열정으로 만드는 한 컷!

KBS joy <연애의 참견2>
재연 드라마 촬영 현장을 가다!

리얼 연애 사연들과 프로 참견러들의 찰진 조연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으며 인기리에 방송 중인 KBS JOY <연애의 참견2>에
재미를 더하는 코너가 있다. 바로 시청자들이 보내온 실제 사연을 드라마로 보여주는 재연드라마다.
드라마 속 배우들의 생동감 있는 연기가 어우러져 몰입과 재미를 더하는 재연 드라마 촬영 현장을 소개한다.

“또각또각” 방송용 카메라와 조명기구, 오디오가 가득한 서울 합정동의 한 카 페. 20여 명의 사람들이 숨죽이는 가운데 한 여자의 구두 소리만
선명하게 들려온다. “컷! 오케이, 자 다음 신 갈게요.” ‘컷’ 소리가 나자 무음이었던 공간이 금세 다양한 소리들로 가득해진다.
이곳은 바로 시즌2 재 연 드라마 촬영장이다. 오늘은 9화에 소개될 ‘나의 연애 사춘기’ 편을 촬영 중 이다.
드라마의 내용은 39살의 교사인 여자 주인공 수경이 동갑내기 남자 주 원을 만나 연애를 시작했지만, 문제는 남자가 백수라는 점.
개인 피티샵을 준 비 중이지만 자금 부족으로 개업은 요원한 상태다.
이번 촬영 신은 호프집 데이트. 스태프들이 각자 구도와 조도까지 세심하게 체크하며 준비하는 동안 배우들은 대사를 맞춰본다.
“넘버 5에서 1! 딱!” 스태프가 신 순서를 알리는 슬레이트를 치자 감독의 액션 사인이 이어진다.

Copyright ⓒ KBS N. All rights reserved.